“어깨 쳤다” 등산로 입구 시비 끝 흉기 휘둘러_부처를 얻는다는 것의 의미_krvip

“어깨 쳤다” 등산로 입구 시비 끝 흉기 휘둘러_케이스 확장 슬롯 쿨러 배치_krvip

<앵커 멘트>

등산로 입구에서 어깨가 부딪히며 시비가 붙은 상대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.

경찰은 살인미수 혐의로 이 남성을 구속했습니다.

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.

<리포트>

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이 등산로 입구에서 가만히 서 있던 파란 모자의 남성과 부딪치고 지나갑니다.

곧이어 검은 옷을 입은 40대 남성과 파란 모자를 쓴 60대 남성이 몸싸움을 벌입니다.

흉기에 공격당한 60대 남성은 길가에 힘없이 주저앉고 잠시 뒤 구급차가 달려옵니다.

지난 10일 오전 8시 반쯤, 45살 김 모 씨가 서울 도봉구 도봉산 입구에서 66살 한 모 씨의 옆구리와 어깨 등을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났습니다.

<인터뷰> 유경숙(인근 상인) : "아줌마들 막 도망가고 할아버지 앉아계시고 남자가 막 오는데 칼을 들었더라고요. 무슨 일인가 봤더니 할아버지가 칼에 찔려서 이러고 계시더라고요. (제가) 지혈을 해드리고 신고를 했어요."

피해자 한 씨가 자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간 김 씨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이 공격의 이유였습니다.

김 씨는 사건 직후 달아났지만 인근 상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에 10분 만에 붙잡혔습니다.

한 씨는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.

경찰 조사 결과, 김 씨의 가방에서는 범행에 사용된 것 말고도 다른 흉기들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

<녹취> 고영재(서울 도봉경찰서 형사과장) : "가방에서 가위하고 작은 과도 칼 그런 거, 지금 현재 일체의 진술을 안 해요 묵묵부답."

서울 도봉경찰서는 김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.

KBS 뉴스 김수영입니다.